노동자 피빠는 국립생태원은 해체하라!
노동자 피빠는 국립생태원은 해체하라!
  • 양창용
  • 승인 2019.06.23 2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식 농성을 벌이던 국립생태원 소속 노동자가 단식 31일차이던 21일 상태가 악화돼 병원으로 이송된 가운데 22일 오전 국립생태원과 노동조합 측 협상이 결렬됐다. 노조는 계속해서 단식 농성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은 "21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에서 31일째 단식농성을 벌이던 전정호 세종충남지역노조 국립생태원지회 지회장이 병원으로 후송됐다"며 "건강상의 심각한 위협으로 더 이상 단식을 지속하는 것은 위험하다는 의료진의 판단 하에 당일 오후 1시30분쯤 옮겨졌다"고 22일 밝혔다.

이들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가이드라인에 따라 임감삭감분을 인상하고 처우를 개선하라고 요구하며 앞으로도 농성을 이어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