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20:51 (토)
원도심 대천1동, 신축부지 주차대란 불가피
원도심 대천1동, 신축부지 주차대란 불가피
  • 양창용
  • 승인 2024.03.17 15:38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부들 삽.호미로 파도 지하 6층 공사도 거튼하다는 여론

지하 2층 주차장을 지하 1층으로 설계변경 의혹 증폭

 

구. 경찰서 자리에 원도심 복합 업무단지 건설공사 건설하면서 지하 2층 주차장을 지하 1층으로 설계변경을 추진하면서 인근 시민들 주차 대란에 보령시에 강력하게 항의를 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보령시청 도시과의 답변은 지하 1층을 파보니 경 암반으로 되어있어 경 암반 폭파 시 인근 주택 민원이 발생하여 각종 민원이 발생하고 공사금액이 추가로 발생하여 지하 2층으로 건축물을 완공해도 지하 2층에는 면적대비 실효성이 떨어지고 지하주차장은 위험하여 지상 주차장을 확보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판단하여 지하 2층 주차장은 설계변경 중이며 설계변경으로 인한 비용 또한 약 60억 원이 절약될 것 같다고 주장한다.

본보가 보령시청의 주장이 맞는 말인지 종합건설업체, 보령시의회·공사관련자·설계사무소 등 관계자들을 취재했습니다

종합적인 답변과 설명은 한결같습니다.

현재 달나라 가는 시대에 지하 5층~10층 무진동으로 뚫을 수 있는 공법으로 해저터널. 지하철, 지하고속도로를 완공하는 마당에 조그마한 경 암반으로 공사를 진행하지 못한다는 주장은 한심한 탁상행정으로 차마 눈 뜨고 볼 수밖에 없는 현실이 슬프고 안타까운 심정이라고 날을 세웠다.

공공건축물이 한번 완공되면 50년 정도는 존재하는 마당에 주차장 부족으로 보령시 원도심 복합업무타운 건립공사 완공 시 인근 도로는 자동차 불법 주차로 인하여 시민들 피해는 막대하며 원안 설계서 대로 지하주차장 건설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 암반 폭파 시 진동으로 주택피해가 발생한다고 하지만 현장 경험이 하나도 없는 행정가들의 탁상행정의 표본이라고 분노했다.

일부 경 암반은 외국인 인부들 호미로 파도 지하 6층까지는 거든 할 정도로 너무 요란을 떠는 것이 웃음밖에 안 나온다며 화약이나 진동을 발생하는 기계적 터파기 공법보다 공사판 인부들을 동원해서 삽.꼬갱이. 빠루·대꾸.·정 등으로 지하 터파기 공사를 진행해도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보령시의회 주장은 집행부에서 인근 주차장을 마련한다고 하지만 현실성이 떨어지고 경 암반이 전체적으로 이루어져 있어도 무진동 공법으로 인근 주택피해가 없다고 하고 설사 지하 2층 공사를 못 하면 지상 4층을 주차장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수십 차례 목이 메도록 주장하고 지적했지만 그런 곤란하다는 답변을 내놓았다고 울분을 토했다.

지상 4층은 예총 사무실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라는 김동일 사장 어르신 지시로 지상 4층 주차장으로 절대 설계변경은 안 된다는 답변만 하고 있다며 답답함을 호소하고 있어 사실관계를 파악 중에 있으며 이러한 주장들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후폭풍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시민들 막대한 피해보다는 예총 아트센터가 더 중요하다는 주장에 보령시문화의전당, 보령시문회예술회관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지만 김 사장 지시사항을 반드시 이행할 것을 주장하는 보령시청에 보령시의회는 꿀 먹은 벙어리로 주둥이를 닫고 있으며 그나마 가발로 15년은 젊어진 성태용 4선 계백장군은 김동일 사장 지시사항을 이행하려면 인근 주차장 대지 확보와 시민들 불편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시민들에게 좀 더 편안한 건축물을 완공해서 시민들에게 사랑받아야 하는데 김동일 사장 취임 이후부터는 모든 보령시 행정을 공무원들 편의 행정으로 변화되고 있어 이제는 시민들이 들고일어나야 한다는 강력한 발언들이 계속 이어지면서 원도심 복합 업무단지 건설공사는 차기 보령시장 선거 후로 공사 중단을 해야 한다는 여론 또한 강하게 불고 있어 여론의 향배에 시민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전제 경암반이 아니고 일부 경암반으로 호미로 파고 거뜬하다는 인부들 의견

 

주둥이만 열 면 법.법령,지시사항 하달하는 정부미들에게 시민들 이제는 지치고 염증을 느낀다

 

구,경팔서 인근이 전부 주차장 주민들 피해는 불가피하다.
가장 큰 면적에 지하5 층까지 지하주차장으로 설계 변경해야 한다는 시민들 여론 강하게 불어

 

구.경찰서장 관서는 원도심 어울림센터 주차장으로도 부족한 상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행정빵점 2024-04-12 18:34:44
관공서 시설에 왠 예총 사무실 공간 4층이 필요한지 시민들에게 물어봐라!
지하 4층 까지도 가능하다고 하는데 추진한하는 이유는 뭔가?

시장 2024-04-10 08:52:53
공사비 줄여서 인근주차장 조성
니그들 이건 아니다

벌포 2024-03-24 12:30:22
그눔의 주차장 허구헌 땅놔두구 시내로 시설끓여들여어쩌자구 생각들없고 지돈갇으면 저렇게쓰겠어돌대가리들잘못한건벌받아야지의회는머하는겨 저런거않살피고 저런짖못하게하면의회가먼필요있어 시민대신행정잘살피라고했더니그밥에그나물인가

정현수 2024-03-19 11:59:59
땅 또 구입하면 되는것 아닌가 ?
주차장 부지 벌써 알아보고 다닌다고
하더이다. 땅사면 누이좋고 매부좋고

주차 2024-03-19 11:18:20
주차장이 없어서 날리데
예총 아트 공간이 양보해야 맞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