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8 13:24 (월)
보령시, 구국 경찰관 충혼비 제막식 열리다
보령시, 구국 경찰관 충혼비 제막식 열리다
  • 양창용
  • 승인 2022.07.26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어니재 경찰묘역에 순직 경찰관 48명 기리는 충혼비 건립

보령시와 보령참전경찰국가유공자회(회장 서광문)가 남포면 이어니재 경찰묘역에서 구국 경찰관 충혼비 제막식을 개최했다.

경찰묘역은 6·25 전쟁 당시 주산 전투에서 순직한 철도경찰 16인의 합동 묘지와 보령 출신 전사·순직 경찰관들의 위령탑이 모여있는 추모공원이다.

이날 제막식에는 김동일 시장, 박상모 보령시의회의장, 조성수 보령경찰서장, 김용인 대한민국 재향경우회 중앙회장, 경우회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내빈소개, 감사장 수여, 내·외빈 축사, 비문 낭독, 충혼비 제막식 순으로 진행됐고 김유제 회장이 김용인 재경경우회 중앙회장 표창,김학열 소리대표가 조성수 보령경찰서장 표창장을 수상했다.

구국 경찰관 충혼비는 높이 240cm, 너비 84cm, 두께 54cm의 규모로 제작되었으며, 1966년 건립된 기존 추모비가 오랜 세월로 퇴색돼 다시 건립하게 됐다.

구국 경찰관 충혼비에는 건립 취지와 6·25 전쟁 당시 주산과 익산 전투에서 조국의 평화와 자유를 위해 산화한 순직 경찰관 48명의 명단이 새겨져 있다.

김동일 시장은 이날 제막식에서 “순직 경찰관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으로 대한민국은 자유를 수호했고, 폐허를 딛고 민주국가가 됐다”며 “순직 경찰관들의 거룩한 뜻은 오래도록 기억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