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화석유가스 용기 사용 5600가구 시설 개선
액화석유가스 용기 사용 5600가구 시설 개선
  • 문상준 취재본부장
  • 승인 2022.05.02 0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국비·지방비 총 11억 원 투입해 배관 교체·안전장치 설치

충남도는 2일 국비·지방비 등 올해 총 11억 2000만 원을 투입해 단독주택 등 5600가구를 대상으로 ‘2022년도 액화석유가스(LPG) 용기 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액화석유가스 용기 시설 개선사업은 액화석유가스 용기와 연결된 고무호스가 부식됐을 경우 가스 누출의 위험성이 커 호스를 금속 배관으로 교체하고 안전장치를 설치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현행 ‘액화석유가스의 안전 관리 및 사업법’에 따르면, 주택에서 사용하는 가스시설은 오는 2030년까지 고무호스를 금속 배관으로 바꾸고 퓨즈콕, 가스 용기 보호함 등 추가 안전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도는 액화석유가스 사용 취약계층 가구의 가스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2011년 시작한 본 사업을 지난해부터는 일반 단독주택까지 확장해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사업 추진을 위해 도와 도내 14개 시군,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남지역본부·대전광역본부가 함께 ‘2022년 액화석유가스 용기 사용 가구 시설 개선사업 평가위원회’를 열고 시설 개선을 위한 도내 시공사업자(73개 업체)를 선정했으며, 올해 사업 계획도 논의했다.

도는 내년부터 오는 2027년까지 5년간 국비·지방비 등 총 66억 원을 확보해 도내 3만 3000여 가구를 대상으로 액화석유가스 시설 개선사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사업비는 가구당 25만 원이나 국비·지방비로 20만 원을 보조해 사용 가구의 부담금을 5만 원으로 낮췄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가구는 거주지 소재 읍·면·동 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이제식 도 에너지과장은 “액화석유가스 호스는 장기간 사용 시 균열, 파손, 절단 등 사고 위험성이 커져 빠른 교체가 필요하나 경제적 어려움으로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라며 이번 시설 개선사업에 많은 도민의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한편 도는 지난 2002년부터 2006년까지 지방비 61억 원을 투입해 취약계층 3만 7530세대를 대상으로 1차 가스시설 개선사업을 추진했으며, 2011년부터 2020년까지 국비와 지방비 138억 원을 투입해 취약계층 6만 4900여 세대의 노후 가스시설을 개선한 바 있다.

아울러 지난해에는 국비와 지방비 2억 원을 확보해 일반 단독주택 1000가구를 대상으로 시설 개선사업을 완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