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의원 성명서
김태흠 의원 성명서
  • 양창용
  • 승인 2021.10.1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장동 게이트’ 의 몸통은 이재명이고 이재명과 유동규는 ‘비리 공동체’이자 ‘거악의 축’이라는 사실이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

 

어제 남욱 변호사가 언론에 밝힌 바에 의하면 “사업 최종결정권자는 유동규였고, 천화동인 1호 지분 700억원은 유동규의 몫”이라고 했다.

또 그들 사이에서 ‘그 분’이라고 할 사람은 이재명 밖에 없음도 밝혔다.

 

한 마디로 유동규가 ‘그 분’의 위임을 받아 최종결정권자 행세를 했고 ‘그 분’의 몫 700억원도 차명관리 한 것임이 드러난 것이다.

 

이재명이 누구인가? 성남시장 당시 보도블럭 한 장 까는 것도 직접 결재한다고 한 사람이다.

 

이런 이재명의 위임 없이 수조원대 사업을 유동규가 최종 결정하고 수백억의 지분을 내 것이라고 큰 소리 치는 것이 가능하다는 말인가?

 

이재명은 능력도 경력도 검증이 안 된 유동규를 형과 형수에게 쌍욕까지 해 가며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 임명했는데 이는 유동규를 이 거대 비리의 충실한 수행자로 점찍었기 때문이다.

 

그러면서 이재명은 2015년 성남시의 ‘대장동 개발사업 추진에 따른 법인에 대한 출자승인 검토 보고' 문건에 직접 결재한 게 밝혀졌듯 진짜 최종결정권자 역할도 했다.

 

그럼에도 현재 진행되는 검경수사는 최종결정권자이자 몸통인 ‘그 분’ 이재명을 제쳐놓고 하수인인 유동규에 집중되고 있다.

 

진실은 요설(妖說)로도 권력(權力)으로도 덮을 수 없다.

‘그 분’ 이재명을 최단시간에 낱낱이 밝혀내는 길은 오직 특검뿐이다.

 

 

2021년 10월 12일

국민의힘 국회의원 김태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