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소열,김태흠 실적 작으면 바로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
나소열,김태흠 실적 작으면 바로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
  • 양창용
  • 승인 2021.09.09 08:3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서천 지역 정치인들 공천권을 20여년 동안 독식하고 있는 김태흠,나소열 지역위원장들 지방 선거 후보자들 보다 입당원서 실적 작으면 바로 사퇴해야 한다는 여론

당신은 입당원서 몇 장이나 받았어?

입당원서를 제가 왜 받아아요?
김태흠,나소열이가 받아야지요?
한 장도 안 받았어요!!!

김태흠,나소열은 몆장이나 받았는지요? 확인해 봐야지요?
헐~~~~괜히 개고생해서 받았네......

 

중국 광저우의 한 은행을 턴

두형제 강도사건 이야기다..

두 형제 은행 강도는

당당하게 은행에 들어가서 이렇게 소리친다.

"움직이지 마시오~!

 

이 돈은 정부의 돈일뿐이고

목숨은 여러분의 것이니

시키는 대로 가만히 있으면

아무 문제가 없을 것이오!."

모든 사람들은

강도의 말에 예상외로 마음이 편해져서

조용히 엎드려 있었다.

이건 바로 일반적인 생각을 바꾸는 '반전 콘셉트 형성 전략’

강도라면 큰 패닉에 빠지는 일반적인 사람들의

생각을  바꾸는데 성공한다.

그 와중에 한 늙은 여성이

갑자기 도발적인 행동을 하려고 하자

강도는 그녀에게 차분하게 말한다.

"어머님~! 교양있게 행동 하십시오

말씀 드렸듯이

당신을 해칠 이유도 생각도 없습니다"

이건 바로

‘프로다운 냉정함을 유지하기 전략’

그들은

평소 연습하고 훈련 한 대로

어떤 상황에서도 돈을 가져오는 목적에만 집중하며 냉정함을 유지한다.

그 결과 두 강도는

무사히 돈을 갖고 나올 수 있었다.

돈다발을 들고 무사히 집에 돌아와 동생 강도(MBA 출신)가

형 강도(중학교 졸업)에게 말한다.

"형님

우리 얼마 가져왔는지 세어 봅시다!"

형이 답한다.

"이런 바보 같은 놈!

이 많은 돈을 세려면 얼마나 힘들겠냐!..

오늘 밤 뉴스에서

알려줄테니 기다려 봐라!"

이건 바로 ‘경험의 중요성’

경험이 학벌보다 더 중요한 이유를 알게 해준다.

강도들이 은행을 떠나고

은행은 정신없이 요란하다.

은행 매니저는 상관에게 경찰을 부르자고 채근한다.

그러나 상관은 침착하게 말한다.

"잠깐! 경찰 부르기 전에,

일단 10억은 우리 몫으로 빼놓고 지금까지 우리가 횡령했던 70억을 이번 기회에 메꾸도록 하자."

이것이 바로

"파도타며 헤엄치기 전략"

`하늘이 무너져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 는 속담을 기억하며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것이다

 

위기의 상황에서도 냉정함을 잃지 않는

기지와 용기를 발휘한다.

상관은 행복한 미소를 지으며 말한다.

"강도가 매달 들려 주면 좋겠구만..."

다음날 뉴스에

100억이 강탈되었다고 보도된다.

강도형제는 하도 이상해서 결국 돈을 세어 본다.

아무리 세어 봐도 20억이다.

강도 형제는 땅을 치며 말한다.

 

"우린 목숨 걸고 고작 20억 벌었는데

저놈들은 손가락 하나로 80억을 버는구나!."

 

이건 바로 ‘시스템의 중요성’

 

각 분야에서 그 시스템을 가장 많이 아는 사람이

가장 위험한 존재임을 깨닫게 해 준다.

*世上은 뛰는 놈 위에 나는 놈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신자 2021-09-21 09:02:30
양숭조 도지사를 배신한 자들의 이래는 암울합니다.
아무리 정치가 개판으로 간다고 해도 의리도 없는 자들은 자멸합니다

이무기 2021-09-10 11:35:22
떨어졌으면 다른 사람도 해봐야지
저만 계속 도전하면 누가 시켜주남
이제그만 좀 하셔

지긋지긋 2021-09-09 19:20:24
이 두사람 지긋지긋합니다.
공천권 이 칼자루
모 소장과 똑 같네 ㅎㅎ
누가 정치 9단 일까~~~

폐지 2021-09-09 13:31:30
그만 해야죠
앵벌이

맞아요 2021-09-09 09:10:39
후보자들 보다 위원장이 더 받아야 맞습니다.
입당원서 1장 받기 정말 어렵습니다.
안그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