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이 행복한 도시는 있다.
노인이 행복한 도시는 있다.
  • 양창용
  • 승인 2021.02.22 09:5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남도의회 김한태 의원
충청남도의회 김한태 의원
충청남도의회 김한태 의원

고령화 시계의 초침이 빨라지고 있다. 특히 노령인구 비율이 현저히 높아지는 고령화(高齡化: population aging)는 평균수명이 높아지면서 급속도로 진척되고 있다.

충남도의 노인인구는 2018년 37만 2515명에서 지난해 8월 기준 40만 38명으로 2만 7523명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고령화비율도 전국 평균 16.12%보다 높은 18.9%로 나타났다. 2018년 17.5%보다 1%이상 늘어난 것이다. 도내 시·군 15곳 중 10곳이 도 평균보다 높은 고령화비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처럼 고령화비율이 급격히 높아지면서 도는 어르신을 위한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최근 5년간 고령화 대응 사업비를 보면 2016년 7163억 원에서 2020년 1조 1046억 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1조 원 대를 넘어선 예산 증액은 고무적이다.

문제는 성과다. 사업예산 증가로 과연 어르신들의 삶이 개선됐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까. 개선된 측면도 많지만 그렇지 않은 부분도 있다. 충남의 노인교통사고 사망률과 자살률이 전국 최상위권인 것을 들 수 있다. 2019년 충남연구원이 발간한 ‘충남정책지도’ 자료를 보면 도내 노인 네 명중 한 명은 홀로 지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치매를 앓는 노인은 5.5%를 차지하고, 장애 노인도 17.3%나 된다. 같은 해 발표된 통계청 사망원인통계에 따르면 도내 65세 이상 노인자살률은 10만 명당 60.6명, 228명이 극단적 선택을 했다. 노인관련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경제적 고충과 질병 등 실제 생활에 미치는 체감도는 여전히 낮다고 보여지는 것이다.

따라서 보다 실효성 있는 고령화 사회 대응전략이 필요하다. 건강관리를 위한 보건, 홀몸노인 등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 일거리 제공을 통한 수입 증대 등의 분야에 집중하고, 다양한 정책을 거시적인 안목에서 체계적으로 추진해 효과를 극대화해야 한다. 이 모든 것을 아우를 수 있는 것이 바로 ‘고령친화도시’다.

이미 전국에서 어르신이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드는 노력이 확산되고 있다. 서울을 비롯해 수원·부천 등 22개 도시가 세계보건기구(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회원으로 가입됐다. 회원 도시가 되려면 WHO가 제시하는 정책, 기반 등을 갖춰야 하는데, 조건을 충족하는 과정만으로도 어르신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살 수 있는 토대가 구축된다.

이에 지난해 6월 충남도의회는 본 의원이 대표발의한 고령친화도시 조성 지원 조례를 제정했다. 고령화 추세에 발맞춰 어르신이 살기 좋은 도시로 변모하는 데 필요한 제도적 장치다. 조례에는 도지사가 고령친화도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각 시군이 조성에 적극 참여토록 유도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도내 각 지역이 고령 친화적 정책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규정한 것이다.

공주시는 올해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 승인을 신청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논산시는 2018년 발 빠르게 회원으로 가입해 지난 연말 재인증까지 받았다.

보령시의 경우 도내 노인인구 대비 홀몸노인 비율이 31.2%로 도내 두 번째를 기록하고 있다. 치매인구 비율도 7.2%로 3위, 장애노인 비중은 18.4%로 네 번째다. 보령시가 고령 회원 가입 노력에 노력해야 하는 이유다.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는 영화 제목과 반대로 ‘노인이 행복한 도시는 있다’는 것을 보령시에서 선보이길 기대한다.

충청남도의회 복지환경위원회 김한태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령시민 2021-02-22 12:41:20
멋지십니다.
좋은 제안 감사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