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부] 박금순 정치를 안 한다는 것이 원통하다...
[11부] 박금순 정치를 안 한다는 것이 원통하다...
  • 양창용
  • 승인 2020.07.15 0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 의회 파행 책임 누가 가장 클까요?

역시 꼼수의 달인 박금순 의원

타 지역 출신 한동인 의원이 공동 1위로 등극

시민들 여론은 정말 정확하고 날카롭습니다.

감투 차지하고 정치 은퇴하는 박 의원

내가 못 먹으면 다른 사람도 먹을 없다는 진리를 확인 시켜준 한 의원

고향이 한국당이면서 민주당에서 존재감 없는 최 의원

나 아니면 안 된다는 논리로 보령시민들 정신을 병들게 한 책임은 반드시 책임이 뒤따를 것이라는 것이 시민들 압도적인 여론과 김태흠 국회의원은 반드시 당을 배신하고 당원들 가슴에 비수를 꽃은 박금순 의원을 제명. 탈당시켜야 한다면서 박금순이가 다음에 정치를 안 한다는 것이 너무너무 분하다면서 동대동 김 모씨는 입에서 누런 개거품을 흘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