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소열 캠프, “김태흠, 허위사실 공표” 선관위 고발
나소열 캠프, “김태흠, 허위사실 공표” 선관위 고발
  • 양창용
  • 승인 2020.04.06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년 착공 장항 산단 , 김후보 “10년 이상 미뤄져”
나후보측 “지정고시 09년, 착공까지 5년 소요된 것”

기호 1번 나소열 후보측은 김태흠 후보가 선거공보 등에 게재한 내용이 허위사실에 해당한다며 선관위에 고발했다.

나 후보측은 6일 오전 9시경 보령시선관위에 공직선거법 제250조 허위사실공표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날 접수된 고발 내용에 따르면 김태흠 후보는 예비후보 기간 중 보령과 서천 전 세대의 1/10에 해당하는 7천500여 세대에 발송된 예비후보홍보물과 후보 기간 매세대에 배부되는 책자형 선거공보에 수록된 내용 중 의정활동의 성과를 홍보하며 2014년 ‘장항국가산업단지 착공’과 관련해 ‘10년이상 착공 미뤄지던 서천의 대표 숙원사업’이라고 명시했다.

나 후보 캠프 관계자는 “2014년 착공된 장항국가산업단지의 정식 명칭은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로 2009년 지정·고시돼 착공까지 5년이 소요됐다”고 전제하고 “10년 이상 착공이 미뤄지던 사업이라고 밝힌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다”라고 주장했다.

나 후보측은 “김후보측이 자신의 의정활동을 부각시키기 위해 해당 사업이 미뤄졌다는 것을 강조한 것으로 2014년 착공 직전까지 서천군수로 재임했던 나소열 후보의 성과를 퇴색시키기 위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하고 “이는 89년 지정 고시돼 미뤄오다 2007년 서천발전정부대안사업 협약 후 2009년 폐지된 군장산업단지 내 장항지역에 대한 국가산업단지와는 별도인 장항생태산단과 구분하지 못한 결과라고 밖에 볼 수 없는 것이다”라며 “지역 국회의원이 현안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지 못한 것은 안타깝다”라고 덧붙였다.

나 후보측은 “김 후보의 서천선거연락소 가장 큰 외벽 현수막에 ‘장항산단을 착공시킨’을 강조하며 이미 6년 전에 착공된 내용을 부각시킨 것은 장항생태산단 착공을 중요한 선거전략으로 삼고 있는 것”이라며 “결국 김후보가 명시한 10년이상 미뤄진 장항산단 착공은 상대후보인 나소열 후보를 깎아내리고 본인을 부각시켜 당선에 이르고자 하는 전형적인 공직선거법 250조1항의 위반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공직선거법 제250조 1항에 해당하는 ‘당선되거나 되게할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