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에이징’ 산업 구축…지역사회 활성화 토대 마련
‘웰-에이징’ 산업 구축…지역사회 활성화 토대 마련
  • 이병식 취재본부장
  • 승인 2020.03.09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72개사 지원, 매출 6.7% 증가, 고용창출 163명 등

충남도가 건강한 노화 즉, ‘웰-에이징’(Well-aging) 사업을 통한 지역사회 활성화 토대를 마련했다.

도는 웰-에이징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웰에이징 소재개발 지원센터’를 구축, 관련 사업을 성공리에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지역특화 소재를 활용한 건강기능식품 소재개발을 목표로, 총 60억 원(국비 40억, 지방비 15억, 민자 5억 )이 투입됐다.

세부사업은 △웰에이징 소재개발 생산시스템 구축 △바이오 진단마커 개발 △경증질환, 항산화 및 신경변화 유효성평가 지원 △국내외 규격 및 인증획득 지원 △국내외 네트워킹 및 전시회 참가 지원 △실무형 맞춤 전문 인력 양성 등이다.

도는 2015년부터 4년간 웰-에이징 관련 기업 72곳에 지원한 결과, 기업의 매출신장이 6.7% 증가했다. 수출은 6.8% 증가했고, 직접고용 163명 등의 성과를 거뒀다.

실제 한국신약(논산시 소재)은 시제품제작 및 유효성평가지원 등의 사업을 통해 호두복합추출이 무릎관절 건강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꽃뫼영농조합법인(청양군 소재)은 지역농산물인 맥문동의 항산화, 항염, 피부건강에 대한 효과를 확인했고, 맥문동진액 제품개발에 성공했다.

화인에프티(공주시 소재)는 국내외 전시회 참가지원을 통해 베트남 G사에 수출했고, 국내업체 M사와 OEM 계약을 체결했다.

도 관계자는 “웰에이징 소재개발 지원센터를 통해 건강기능식품 산업이 성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앞으로 의료·관광·뷰티 등과 연계한 융·복합 웰에이징 산업을 창출해 충남의 신산업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웰에이징 소재개발 지원센터’ 내 구축된 장비는 운영기관인 충남테크노파크(041-530-0517)에 사전신청한 후 활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