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없는 더 행복한 충남’ 구현
‘해양쓰레기 없는 더 행복한 충남’ 구현
  • 이병식 취재본부장
  • 승인 2020.02.10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충청남도 해양쓰레기 관리 시행계획’ 발표…175억 원 투입

충남도는 10일 ‘2020 충청남도 해양쓰레기 관리 시행계획’을 마련, 4개 전략 19개 실행과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계획은 지난해 추진한 사업의 성과와 그동안 발견된 문제점을 반영해 보완·개선한 계획이다.

도는 이번 시행계획의 새로운 비전으로 ‘해양쓰레기 없는 더 행복한 충남 구현’을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사업비 175억 원을 투입키로 했다.

이번 시행계획의 4대 전략은 △해양쓰레기 발생 사전 예방 △해양쓰레기 수거·운반체계 개선 △해양쓰레기 처리 재활용 촉진 △관리 기반 강화 및 도민인식 제고 등이다.

이에 따라 도는 기존 사업을 보완한 육상기인 해양쓰레기 차단시설 설치, 해양쓰레기 전담인력 고용 확대 등 19개 세부과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2015년 ‘깨끗한 해양환경 만들기’ 추진계획을 수립한 이후 해양쓰레기 관리 민간 참여 기반 조성 및 2차 오염 방지를 위한 집하시설 설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매년 추진계획을 보완·시행해 지난 5년간 어업인의 해양환경 인식을 개선시켰으며 자율참여 문화 기반도 조성하는 등 성과를 이뤘다.

도는 현재의 관리체계에 대한 보완·발전 방향 마련을 목표로 올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해양쓰레기 수거 및 인프라 구축을 강화해 바다에 가라앉아 해양생태계를 훼손하는 침적 해양쓰레기 정화사업을 확대하고, 일정 규모의 공간을 만들어 해안가의 쓰레기를 주기적으로 운반해 분리·선별하는 중간집하체계를 도입할 방침이다.

아울러 도는 앞으로 해양쓰레기 수거 등 관리사업의 효율성을 향상하고 도민이 수혜를 누릴 수 있는 정책을 모색하는 한편, 해양쓰레기 관리를 위한 수산인들의 역할과 책임을 높이는 별도의 시책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준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외국의 유명 휴양지는 대부분 바다와 접해 있고, 쓰레기 없는 깨끗한 해양 환경을 바탕으로 주민들이 다양한 해양 문화를 누리고 있다”며 “도민이 깨끗하고 아름다운 항·포구와 해양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16개 사업에 124억 원의 예산을 투입, 약 1만 2640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