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반야선원에 사명대사 달마도 찬(撰) 시비 제막식 성료
보령시, 반야선원에 사명대사 달마도 찬(撰) 시비 제막식 성료
  • 임인식 취재본부장
  • 승인 2019.05.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우 충청남도의회 의원, 임양재 중앙종친회 사무총장등 대거 참석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보령시 대천동 반야선원 광장에 사명대사 달마도 찬(撰) 시비(詩碑) 제막식이 성대히 개최 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한(書),중(中),일(日) 3국의 문화예술의 꽃으로 불리는 사명대사의 친필 달마도 시비 건립에 즈음하여 “깊고 푸른 자비의 바다 사명대사” 의 다큐멘터리가 12일 KBS1 TV 방영을 하여 더욱 의미를 깊게했다.

특히 이날 제막식 행사에는 이영우 충청남도 도의원을 비롯하여 고석산 충청남도 무형문화재 48호와 풍천임씨 중앙종친회 임명룡 회장을 대신하여 임양재 사무총장, 임시재 풍천임씨정승공파 대종회장, 임인식 성주사지연구회 회장등 문중과 반야선원 신도등 많은 사부대중이 참석하여 역사의 별처럼 새롭게 보령에서 조명되는 현장을 함께 했다.

반야선원 선원장 혜선스님은 인사말에서“이영우 도의원등 많은 참석 내빈께 감사드리며, 만세보령의 불교문화 역사 속에 뚜렷이 기록되는 분위기속에 사명대사님을 기리는 이유는 민족의 존폐위기에서 우리 민족을 구하며 심어놓은 유허가 존재하기 때문이고, 지금 우리나라는 사회가 불안하고 혼란스럽기만 한 가운데 이념갈등, 남북문제, 한미동맹의 약화, 계층 간의 대립, 경제침체, 정치 불신 등이 우리 사회를 더욱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힘주어 강조하고 이런 때에 나라와 국민을 위해 모든 것을 바치시고 말이 아닌 실천으로 침략자인 왜적들까지 감화시키고 두려움에 떨게 하셨던 사명대사님의 깊은 지혜와 자비 법력의 애민사상과 평화정신이 새삼 그리워지며 새로운 광명의 빛으로 사명대사 달마도 찬 시비가 보령에서 제막식을 갖게 되어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말했다.

아울러 우리의 삶이 이런 희생적 보살행을 실천하는 삶이 될 때 사명대사님의 높은 뜻을 기리는 길이라 생각하며 큰 가르침은 우리 보령 후예들에게 온전히 물려줘야할 덕목이라 말하고

아무쪼록 오늘 행사를 통해 많은 교훈과 대사님의 호국정신이 만방에 전파되기를 염원하며 후원해주신 풍천임씨 문중과 모든 불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오랜 인연이 보령에 영원히 자랑으로 살아 숨쉬기를 합장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막식에 내빈으로 참석한 이영우 도의원은 부처님 오신날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반야선원 신도님들과 함께 뜻 깊은 사명대사 시비 제막식에 동참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모두 성불하시라고 덕담으로 대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