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영회 전,교장 승~~이재각 교장 깨갱
구영회 전,교장 승~~이재각 교장 깨갱
  • 양창용
  • 승인 2018.05.15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천고등학교에 설치된 구영회 전, 교장의 비석 이름 삭제 취재 중간발표 안입니다.

서울대, 고려대 명문대 출신 싸움보다도 보령지역에서 가장 치열했던 교대, 사범대 동문들 지원 비석사건으로 다양한 사람들이 취재요청과 사실관계를 정밀하게 보도해달라는 사건 취재 이였습니다.

구영회 전, 교장은 분명 자신의 이름이 비석에 새겨져 있었다고 주장했고,이재각 교장은 자신이 근무할 때는 전혀 구영회 전, 교장 이름이 새겨진 비석을 본적이 없었다고 주장했던 사건으로 보령시민들 대천고 동문들 사이에 잘 알려진 진실공방 사건을 각종 기록물, 당시 현장에서 비석에 이름을 새겨 넣어 던 인물들을 두루두루 취재한 결과 처음에 있던 비석을 깎아서 현재 있는 상태로 둔갑되었다는 결과물이 취재결과 최종안으로 도출되었습니다.

결국 자신의 비석이 대천고등학교에 확실하게 있었다는 구영회 전, 교장의 진실이 승리했다고 봐야 한다는 것이 대천고등학교 동문들, 일부교사들, 시민들 의견으로 압축되었답니다.

지금 대천고등학교 현장에 가보시면 구영회 전. 교장의 비석이 한 달 전에 잘 자리 잡아 정비되어 있습니다.

이재각 교장이 사비로 제작했는지는 대천고 교사들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취재에 응하지 안고 연신 웃으면서 고개만 흔들어습니다.
먹고사는 문제가 아닌 비석 사건에 휘말리고 싶지 않다는 의견도 남기셨습니다.

대천고등학교에 설치된 문제의 비석 입니다.
현장을 방문하시면 주위 돌팍들과 조화롭지 못하는 것을 한눈에 확인이 됩니다.
벌초는 제가 했습니다.
상판 글씨체 하고 아래 글씨체 하고 확실하게 다릅니다.
결론은 같은 공장 곳에서 제작된 것이 아니라는 겁니다.
아래 글씨는 대천고 현장에서 수작업으로 작업되어 글씨체가 엉망으로 작업되었다고 합니다.
이런 모습이였다는 군요
이분은 그당시 작업하는 현장을 다 목격했을 것이라고 교사들은 말했습니다.
이재각 교장의 사비로 제작되어 설치되었는지 교사들에게 물어봐도
사건이 휘말리고 싶지 않은지 전부 잘 모른다는 답변만 들었습니다.
이제 대충 이해가 되네....
이제 대충 이해가 되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