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관승진 김동일시장 한 푼도 안 받아먹었다.
사무관승진 김동일시장 한 푼도 안 받아먹었다.
  • 양창용
  • 승인 2018.05.03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장도 가격이 약3천만원
소비자 가격이 1억원 상당

공장도 가격이 지난시절 약3천만원 정도 유지하던 것이 받은 사람은 없는데 준 사람들 입에서 큰 것으로 한 장을 줘야한다는 사무관 인사가 김동일 시장 재임시절 공장도 가격이 폭락을 하여 45명 승진인사하면서 단 한 푼도 안 받아먹었다고 김동일 시장은 강조했습니다.

어떤 이는 정말 사실일까요? 내손에 장을 지져야 되나요? 믿을 수 없다는 반응들이 곳곳에서 들립니다.

그럼 혹시 초선 때는 맛보기로 그냥 가고 재선했을 때 왕창 땡긴다는 말이 사실일까요?

어찌되었건 김시장 재임시절 사무관 승진 관련해서 돈 받았다는 소문은 없었다는 결과물이 도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