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의원, 보령·서천의 발전 토대가 될
김태흠 의원, 보령·서천의 발전 토대가 될
  • 양창용 기자
  • 승인 2017.12.06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사업, 숙원사업 예산 끈기와 노력으로 대거 확보
김태흠국회의원

장항선 복선전철 설계비 50억원, 보령신항 관리부두 사업비 25억원,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항만시설예정부지) 사업비 25억원, 서천 폴리텍 대학 사업비 21.6억원 등 확보해 철도, 도로, 항만 등 지역발전의 뼈대가 될 SOC 사업과 지역의 인재양성 등 미래 밝힐 사업 등 균형 있게 추진 가능하도록 해 -

장항선 복선전철 설계비 50억원, 서천 폴리텍 대학 사업비 21억6천만원, 보령신항 관리부두 사업비 25억원,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항만시설예정부지 조성) 사업비 25억원 등 보령, 서천의 미래를 위한 사업 예산이 대폭 반영된 ‘2018년도 정부 예산안’이 6일 국회를 통과했다.

시·군별 총액은 보령시가 3,064억원, 서천군이 2,010억원의 국가 예산을 확보했다.

]김태흠 의원이 무엇보다 공을 들여왔던 장항선 복선전철 설계비가 50억원 반영됨으로서 철도, 항만, 도로 등 지역 발전을 이끌 주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 골고루 균형 있게 추진되고 있다는 것이 고무적이다.

여기에 올해부터 본격 공사가 추진되는 보령신항 관리부두 사업비 25억원, 보령신항 준설토투기장(항만시설예정부지) 조성 사업비 25억원 등이 반영되어 보령신항 조성 공사도 본격적으로 추진되게 되었다.

이밖에 장항선 2단계 개량화 사업에 659억원, 국도 40호선(보령~부여) 189억원, 국도 36호선(보령~청양) 174억원, 국도 77호선(보령~태안) 661억원, 국립생태원~동서천IC 149억원, 성주우회도로(국도 40호선) 28억원, 주포-오천(국도 40호선) 30억원이 반영되어 보령․서천지역 도로 공사가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 되었다.

]특히 김태흠 의원이 공기를 앞당기기 위해 노력한 결과 국도 36호 보령-청양 구간의 1공구(보령시 구간)는 당초보다 2년 앞당겨 2018년 말 개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천 군민의 염원인 서천폴리텍 대학 설립 사업비 21억 6천만원이 반영되어 장항국가산단과 연계한 지역 인재 육성과 기업유치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이는 등 서천의 미래를 밝게 할 사업도 활기차게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예산확보에 대해 김태흠 의원은 “지난 봄 예산편성 단계 때부터 각 부처의 장․차관과 실무자 등을 찾아다니며 지역 핵심 사업들의 예산이 반영되도록 뛴 결과라 큰 보람을 느낀다. 앞으로도 지역 발전을 위한 큰 그림을 그리고 세세한 사업들의 사업비 까지도 정부 예산에 반영되도록 더욱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