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주민 반대-용산 화상경마장 개장 강행
지역 주민 반대-용산 화상경마장 개장 강행
  • 김성환기자
  • 승인 2015.05.08 08:18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상경마장 주말 개장”에 용산 주민은 “강력 저지”

 
9일 마권 판매 목표로 개장 준비 작업

용산 주민들과 갈등을 빚어온 한국마사회의 서울 용산 마권장외발매소(화상경마장)이 이번 주말 개장을 강행한다. 그러나 지역 사회의 반대 여론이 여전한 상황에서 이뤄지는 개장이 논란을 부추길 것으로 보인다.

6일 <한겨레>가 한국마사회 등을 취재한 결과, 용산 화상경마장이 9일 마권 판매를 목표로 개장 준비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지난해 6월30일 시범개장을 하고 건물 일부만 개방했던 용산 화상경마장이 본격적인 영업에 들어간다는 것이다.

박기성 한국마사회 지역상생사업본부장은 “마사회 실무자 선에서 9일 개장이 어떤가 하고 알아보고 있으며, 아직 결정된 내용은 아니다. 결정된다고 해도 (언론을 대상으로)보도자료는 내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영업 개시 이틀 전에 주무 부처인 농림수산부와 국무총리실에 통보하면 되기 때문에, 7일께나 되어야 개장 여부를 정확하게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국마사회는 2013년 서울 용산역 부근에 있던 옛 용산 화상경마장을 폐쇄한 뒤, 서울 한강로3가 용산전자랜드 근처에 새 부지를 마련해 지상 18층 규모의 새 용산 화상경마장을 확장·이전했다. 그러나 학교밀집구역으로 화상경마장이 옮겨 오는 과정에서 해당 지역 주민들을 중심으로 ‘용산 화상경마장 입점 저지 주민대책위원회’까지 꾸려지는 등 거센 반대 여론이 이어졌다. 그 뒤 용산 화상경마장을 확장·이전을 둘러싼 갈등은 박근혜 대통령의 자문그룹으로 알려진 ‘7인회’ 회원인 현명관 전 삼성물산 회장이 2013년 12월 한국마사회 회장에 취임한 뒤 개장 작업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개장에 따른 주민들과의 갈등 가능성을 묻자 박 본부장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 반대세력이 있고, 찬성주민이 있는건데 우리가 법을 어긴 것도 아니기 때문에 (주무부처에)그냥 통보만 하고 발권하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성주도사 2015-05-10 21:24:36
대박인지 &#51314;박인지 시기가 오고 있다.
찬성하는 사람들이 시장실에 가서 데모하세요.
왜, 지지분진하냐고요.
소신껏 유치하라고 하면 됩니다.
반대하는 것이 무서워서 무산된다면 김시장은 무능한 시장입니다.
본인 스스로 찬성유치 해놓고 겁나서 제대로 소리도 못냅니까.
당당히 하시길 바랍니다.
그래야 미소, 친철, 청결이 되요.

성주도사 2015-05-10 21:24:07
대박인지 &#51314;박인지 시기가 오고 있다.
찬성하는 사람들이 시장실에 가서 데모하세요.
왜, 지지분진하냐고요.
소신껏 유치하라고 하면 됩니다.
반대하는 것이 무서워서 무산된다면 김시장은 무능한 시장입니다.
본인 스스로 찬성유치 해놓고 겁나서 제대로 소리도 못냅니까.
당당히 하시길 바랍니다.
그래야 미소, 친철, 청결이 되요.

히롱뽕 2015-05-10 13:22:10
맥주에 약타서 몇억을 당했다는 전직 시청과장 기사는 언제 나오는 거여요
시청직원,공단직원,사채업자들 날리부르스 치는데 방관하는 김시장 정말 너무 하네요
원인파악을 해서 시민들에게 보도할 지역신문이 없나요????

문화회원 2015-05-10 12:37:49
경마장 빨리 해주세요.
돈이 최고죠~

최윤희 2015-05-09 21:08:55
보령은 역사부터 황선생들에 의해 절단난지가 오래되었다.
대천해수욕장은 관광특구에 맞게 경마장유치를 적극 나서야 한다.
비키니 입었다고 해수욕장을 없애야 할까요.
무조건 찬성이 아니라 적극 유치해야 보령시민이 산다
객관적으로 보더라도 유치가 백번 맞다고 본다
보령의 백년대계를 위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