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준희시장~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다.
신준희시장~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다.
  • 양창용
  • 승인 2015.04.15 14:25
  • 댓글 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일시장~되는 것도 안 되고, 안 되는 것은 더욱 더 안 된다.

 
민선 보령시장의 어록과 닉네임이 도마에 오르고 있다.
보령시민은 즐거움일까? 고통의 연속일까?

민선 초대 보령 시장부터 현 7대 김동일시장까지 많은 어록들이 보령정가에 새로운 화제가 되고 있다.

신준희 시장 어록, 되는 것도 없고, 안 되는 것도 없다.
이시우 시장 어록, 벼루뚜껑, 한번 한다면 한다.
김동일 시장 어록, 야동, 되는 것도 안 되고, 안 되는 것은 더욱 더 안 된다.

보령시민의 기대와는 달리 김동일 시장 불통 행정에 시민들 뿔났다.

자신이 반드시 관철시킬 것처럼 시민들에게 단 한마디 물어도 안보고 화상경마장을 추진하더니 지금은 화상경마장 물 건너갔다고들 아우성이다.

재래시장 활성화 대책보다도 재래시장 주, 정차장 확보도 없이 주정차 단속에 열을 올리는 모습에 시민들 정나미가 뚝뚝 떨어진다고 한다.

행정가 출신의 이미지와 행정을 접목시켜서 시민들이 무엇을 원하고 바라는지 잘 할 것 같다는 알량한 희망도 이제 막장드라마로 가고 있다는 여론이 지배적이다.

읍, 면, 동에서 인허가 문제로 민원이 발생하면 절대 시장실을 방문하면 안 된다고 한다.
읍, 면, 동에서 안 되는 민원을 시장이 처리해준 경우는 지금까지 단 한건도 없었다고 한다,

시민들 마음이야 시장에게 매달리면 안 되는 민원도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사장실을 방문하지만 결과는 절대 불가로 시간이 지나면 다시 민원을 신청할 수 있는 사항도 아예 민원 불가로 가고 있다고 불만들이 고조되고 있다.

보령시청 직원들의 생활습성을 너무 잘 알고 있는 행정가 출신이 자신의 지난 행정가 시절에 못 다한 일을 반성하면서 직원들이 시민들에게 친절,봉사를 잘하는지 지도 감독해야 할 의무를 방치한 체 6급 주사들 업무까지도 일일이 챙기는 모습에 저녁에 소주를 안 먹으면 잠이 안 올 정도라고들 아우성이며 조기 명퇴신청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아우성이다.

요즘 보령시민들은 나소열 3선 서천군수를 보며 정치는 정치가가 해야 한다는 어록이 생겨나며, 김동일 시장 취임1년도 안 되는 마당에 계속 악순환의 여론이 쏟아지고 있어 김동일 호 앞날에 먹구름이 계속이어 질지에 관심이 증폭되며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자메세지 2015-04-19 00:04:06
벌써 철새의 계절인가
보령의 민심을 읽었는가!
또 둥지를 따나네요…
tv 뉴스 보고 이미 싸가지는 공천이 무조건 어렵다 하네요.
또 문자가 왔네요~~

이영철 2015-04-18 13:40:22
김동일.백낙구.신재원.글고 시의원님들 열심히하세요. 거드름 떨다 작살나요.

보령시민 2015-04-16 21:28:11
능력이 없으면 고만 해야지!!!!

ㅋㅋㅋ 2015-04-16 18:17:13
3년 기다리면 됩니다

따봉 2015-04-16 09:44:49
김동일시장 황이팅!!!
잘하고있습니다. 지금처럼만 밀고나시면 만사오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