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경 녹도 인근해상에서 선박 좌초사고 발생, 승선원 2명 구조
보령해경 녹도 인근해상에서 선박 좌초사고 발생, 승선원 2명 구조
  • 문상준 취재본부장
  • 승인 2021.11.05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고선박 SOS알람에 발 빠른 대응으로 인명사고·해양오염 등 추가 피해 막아 -

보령해양경찰서(서장 하태영)는 보령시 녹도 인근해상에서 조업중인 어선 A호가 좌초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승선원 2명을 무사히 구조했으며 오염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보령해경에 따르면 오늘(4일) 새벽 5시 30분경 충남 보령시 대천항으로부터 서쪽으로 약 25km 떨어진 녹도 인근해상에서 어선 A호(3톤, 승선원 2명)의 V-PASS 단말기로부터 구조요청인 SOS신고가 보령해경 상황실로 접수되었다.

보령해경 종합상황실은 S0S 알림신호를 수신한 직후 경비함정 P-90정과 보령해경구조대 등 경비세력을 현장으로 이동시키는 선 조치 후 사고선박과 통화하여 구조요청 상황과 선박의 상태를 확인하였다.

현장 확인 결과 어선 A호는 항해중 암초에 좌초되어 선체 파공으로 해수가 유입되며 침수되고 있는 긴박한 상황이였다.

보령해경구조대는 종합상황실은 인명사고와 해양오염사고를 대비해 인근해상에서 경비중이던 P-123정과 방제10호정 등 구조세력을 추가로 동원하여 신고접수 35분만에 좌초된 A호에서 승선원 2명을 안전하게 구조하였다.

또 보령해경 구조대원들은 좌초된 A호에 올라 기관실 하부 파공부위를 확인하고 봉쇄작업을 펼쳤으며 선내 유입된 해수 배출작업을 펼쳤다.

동시에 사고선박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기위해 민간구조선 3척을 섭외하여 예인작업을 실시하였다.

파공부위 봉쇄 후 민간구조선의 예인 협조와 해경구조대 구조정의 근접 호송 작전으로 A호는 오늘 11시 30분경 대천항으로 입항했다.

다행이 A호에 승선중이던 선원 B씨(남, 60대)가 충격으로 목 부위에 찰과상 등을 입은 것 외 큰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한편 보령해경은 대부분의 해양사고시 유선통화를 통해 신고하는 것으로 이번과 같이 V-PASS 단말기의 SOS 조난신호를 통해 구조요청이 접수된 경우는 드물다고 전했다.

한편 어선의 V-PASS와 같은 항해보조 장비에 포함된 S0S 알람버튼을 누르기만 하면 신속하게 사고선박의 제원과 사고위치가 해양경찰 종합상황실로 전달되어 빠른 대응과 구조가 가능하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해양사고 발생시 V-PASS와 같은 장비의 조난신호 기능이나 휴대전화‘해로드’앱을 통해 신고하면 조난자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더욱 신속하고 안전하게 구조될 수 있으니 적극 활용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