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준치 통발 미끼 활용 사업 속도 낸다
강준치 통발 미끼 활용 사업 속도 낸다
  • 이병식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9.27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충주시 강준치 1톤 무상 확보…연근해 어업인 미끼비 부담 완화

충남도가 내수면 생태계를 교란하는 대표적인 유해 어종 강준치를 통발 미끼로 활용하는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도는 충북 충주시와 업무 협의를 통해 강준치 1톤을 무상으로 확보, ‘강준치 통발 미끼 활용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의는 도내 강준치 수매사업이 이미 끝남에 따라 강준치 통발 미끼 활용을 위해 타 시도를 물색하던 중 충주시의 수매 계획을 확인해 추진했다.

도는 이번에 확보한 강준치를 통발 미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직접 운송이 가능한 도내 연근해 통발 어업인에게 무상으로 제공했다.

강준치는 하천과 호수에 서식하고 떼를 지어 다니며 작은 물고기를 먹어 치우는 상위 포식 어종으로, 비린내가 심하고 잔가시가 많아 식용으로 쓰지 않는 내수면 대표 유해 어종이다.

포식력과 번식력이 강해서 개체 수를 조절하지 않으면 내수면 생태계가 교란돼 매년 전국 지자체가 수매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충남과 충북, 경남에서만 한 해 수매 물량이 310톤에 달한다.

그동안에는 수매한 물량 대부분을 사료·액비 제조용으로 무상 처리하거나 음식물처리장에서 ㎏당 200원 정도의 사업비를 들여 폐기해 왔다.

이에 도는 지난 4월 강준치 활용 방안을 찾기 위해 수매사업으로 확보한 도내 강준치 일부를 고등어·정어리의 대체 미끼로 활용하는 현장 적용 시험을 진행, 사업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도는 앞으로 강준치를 통발 조업 현장에서 미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전국 유통망을 확보하고 보급을 늘리면 연근해 통발 어선의 미끼 비용 부담을 대폭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원갑 도 해양수산국장은 “그동안 생태계 교란 어종으로 버려지던 강준치를 자원으로 사업화해 통발 미끼로 활용한다면 내수면 생태계는 물론, 고등어·정어리 등 기존에 미끼로 쓰인 어족자원을 보호하고 통발 어업인의 미끼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책과 사업 확대 방안을 찾고 강준치 통발 미끼를 안정적으로 보급할 수 있는 계획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중앙정부에 정부 정책으로 건의하는 등 강준치 통발 미끼 활용 사업의 전국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