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호 보령문화원장 "충남학 강사까지 도 지나쳐" 분통
황의호 보령문화원장 "충남학 강사까지 도 지나쳐" 분통
  • 양창용
  • 승인 2020.10.16 09:58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문화원장 황의호에게 불만의 목소리가 가득 메아리치고 있어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급속도록 퍼지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보령문화원장직을 수행하면서 강의, 현장답사를 본인이 직접 챙겨 드시는 것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지역 유림들이 분노가 이제는 경계수위를 넘어서면서 연금을 300만원 넘게 받는 공무원 출신들이 다시는 각종 단체장직을 수행하지 못하게 하자는 움직임까지 여론화 되면서 차기 보령문화원장은 각종 강의, 현장 답사보다는 보령시 문화 창달을 발굴하면서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는 참신한 물욕. 돈 욕심이 없는 훌륭한 인물로 선정해서 그동안 보령5열사 역사왜곡 잡음을 말끔하게 치유해야 한다고 동대동 김 모 씨는 입게 개거품을 물면서 주장하고 나섰다.

충남학 강사를 수행하고 있다는 한 강사는 황의호 보령문화원장이 문화원을 비워놓고 강의,현장답사 보령학 강사로 출강하는 것도 이상한 일인데 어찌된 영문인지 충남학 강사까지 침범해서 돈 벌이를 해야 할 정도로 보령문화원장직이 그렇게 수준이 떨어지는지 정말 자신이 창피하고 더러워서 더 이상은 충남학 강사를 못해먹겠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한편 신사당 앞마당에 있는 보령5열사 역사왜곡 현장을 더 이상 방치하는 것 보다는 폐기물 처리장으로 직행해야한다는 보령시의장, 보령시장의 지시가 있었지만 지금도 방치되고 있는 현장을 보면 한숨이 나온다는 한 시민은 보령문화원은 뭐 하는 곳인지 답답한 생각뿐이라고 주장하면서 홍성 사람이 청라에 며칠 살았다고 보령5열사라고 주장하면 지나가는 개가 웃을 일이라고 말하면서 빠른 역사왜곡을 정리하라고 말씀하시면서 황원장에게 전화해서 강의 일찍 끝나면 아랫것을 시키지 말고 직접 보령시 지역에 있는 문화재를 둘러보면서 잡초나 뽑으면서 문화원장직을 수행하라고 분노했다.

강의 답사 돈 벌이에 열중 안하고
보령시 각종 문화재를 살펴보는 훌륭한 보령문화원장이 지금 당장 필요합니다.

 

강의 답사 돈 벌이에 열중 안하고
보령시 각종 문화재를 살펴보는 훌륭한 보령문화원장이 지금 당장 필요합니다.
강의 답사 돈 벌이에 열중 안하고
보령시 각종 문화재를 살펴보는 훌륭한 보령문화원장이 지금 당장 필요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20-10-25 19:46:05
저도 대천문화원이 이렇게 썩었는지 몰랐습니다.
어떻게 원장이 마을지 출판 명목으로 5백 만원씩이나 가져가고
또 부인을 교정으로 끼워 넣어 1백 만원씩 가져 갓다네요
오늘 회원이 전화와서 알았습니다. 이게 문화원은 아닙니다
보령시 의회 또한 시청에서 철저한 감사를 요청 합니다/

오은숙 2020-10-18 02:44:29
충남도에 알아보니 황씨 이사람은 충남학 강사도 아니라는데
무슨 자격으로 한번도 아니고 두번씩이나 강의를 하는 재주를 가졌는지 참 어이가 없네요.
문화원장 질이나 잘 하시지 아주 욕을 사서드시네요.
충남학은 전문 강사가 강의를 해야하는게 맞죠?
차~~암 보령시의 황씨들 유별나네요~~
보령문화원 현실에 저도 맘이 아프네요
보령시민의 마음을 더 이상 상처 받게 하지 마세요.
시장님이나 도지사님은 이런 사실을 아실런지 ㅉ ㅉㅉ

보령인 2020-10-17 20:38:07
보령지역 내 고 연금 수령자 중
단체장 등으로 별도 수입을
챙기고 있는 분들 공개 가능하나요?

빈손 2020-10-17 09:30:12
맘이 아프네요.

그만 내려놓으세요.

할 만큼 하셨어요.

부끄러워서 쥐구멍이라도 들어가야 할
상황

교사 2020-10-17 07:08:48
퇴직ᆢ교장출신

단체장 금지해야합니다

연금ᆢ350만원 나옵니다

챙피하네요
수위에는ᆢ호주머니가 없네요
어지간 해야지요ᆢᆢ그만사퇴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