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회 헌혈로 생명 나누는‘해양경찰관’
100회 헌혈로 생명 나누는‘해양경찰관’
  • 양창용
  • 승인 2020.10.07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해양경찰서 정광형 경장,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유공 포장 ‘명예장’ 받아
보령해양경찰서 정광형 경장

코로나 19 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혈액 보유량이 부족한 시기 이웃과 생명을 나누고 100회 헌혈을 한 해양경찰관이 ‘대한적십자사’로 부터 헌혈유공 포장을 받았다.

7일 보령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대천파출소에서 근무하는 정광형 경장이 지난 2일 대한적십자사로 부터 100회 헌혈 시 수여받는 헌혈유공 포장인 ‘명예증’을 받았다고 밝혔다.

정경장은 고등학교 3학년인 2006년, 친구 아버지가 불의 사고로 수혈이 필요했으나 헌혈증이 부족해 신속한 진료를 받지 못하자 헌혈의 필요성을 느껴 헌혈을 시작했다.

이 후 2013년‘30회’, 2015년 ‘50회’에 이어 꾸준한 사랑 나눔을 실천하여 그 헌혈이 어느새 100회를 기록하게 된 것이다.

모아온 헌혈증도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기부를 해온 정 경장은 “비록 작은 보탬이지만 누군가에겐 큰 힘이 된다.”며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헌혈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경장을 비롯해 보령해양경찰서 직원 100여명은 코로나19로 부족해진 혈액수급에 도움을 주고자 5회의 헌혈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