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두껍을 쓴 꽁지 돈 괴물들 충격
인두껍을 쓴 꽁지 돈 괴물들 충격
  • 양창용
  • 승인 2020.09.15 08:54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직 일부 교사들 사채업에 혼신을 다 바쳐....

먹고 살만한 인간들이 더 악랄하다는 소리는 세월이 흘러도 달라진 것이 전혀 없다.

평생 먹여주고 죽을 때까지 매달 300만원 연금을 받아도 그 돈으로 생활하기 어렵다는 전,현직 일부 공무원들이 상습노름꾼들 꽁지 돈을 빌려주고 고리사채를 했다는 소문이 보령시내에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그것도 자금난에 허덕이는 기업체에 꽁지 돈을 빌려주고 고리대금업을 했다면 덜 욕을 먹을 것을 상습도박꾼들인 동료교사들 후배 교사들에게 마음 놓고 도박하라고 꽁지 돈을 빌려주고 고리대금업을 했다면 이런 사람들에게까지 정부에서 매달 꽁지 돈 빌려주시느라고 고생하신다고 연금을 지급해야 하는지 법률개정을 해서 매달 받는 연금을 지급정지 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을 제기할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왜 수많은 교사들이 도박판에 올인 하는지 궁금증은 더욱 증폭되고 있어 도박판에서 타짜로 불리는 교사들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상습 교사 노름꾼들은 오실 줄 알았다면 서 제발 본인 실명만 보도하지 말라며서 도박판 상황을 사실대로 고백하고 취재에 응하고 있습니다.

최근까지 꽁지 돈을 빌려주고 돈을 가져간 전, 대천여고 박00교사 동향을 도교육청 감사담당관에게 조사해 달라고 주문하면서 전, 현직 교사들이 왜 도박에 빠져들고 있는지는 김지철 교육감이 직접 상황파악을 해야 할 것이라고 전달했습니다.

대천고, 대천여고, 대천여상에서 학생들이 죽어라고 공부해도 왜 서울대를 왜 못 가는지 대충 이해는 갑니다.

교사들이 있어야 할 곳은 도박판이 아니라 학교라는 사실을 망각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동대동 김 모 씨는 입에 개거품을 물면서 한번 도박에 중독된 교사들은 절대 죽을 때까지 도박을 끊을 수 없다는 것이 지금까지 내려오는 전통이라며 이번기회에 보령경찰서에서 정밀 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보령경찰서에서는 전, 현직 공무원 억대 노름꾼들 사건을 정보, 수사라인을 동원해서 사건을 확인 중에 있다고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의혹 2020-09-16 07:04:24
수사가 불가피 하네요

도선생 2020-09-15 10:44:40
학생들 공부시키고
숙직실서 섯다 얼마나 고생하십니까?

요지경 2020-09-15 10:15:50
못 먹어도 고~~

참교육 2020-09-15 09:51:27
가정 파탄 범 엄벌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