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부]김태흠3선 의원 뚜껑 열렸다.
[5부]김태흠3선 의원 뚜껑 열렸다.
  • 양창용
  • 승인 2020.07.14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금순 의원이 하반기 의장 투표에서 사의 표명을 하지 않고 30분 휴정에 들어가자 통합당 의원들 의장실에서 설전이 이어지고 있으며 박금순 의원 정치적 생명도 끝났다는 의견들이 계속 들어오고 있으며 과연 감투가 뭐 길래 같은 당에서 동고동락을 같이한 의원을 내 팽개치고 감투 욕심에 사료 잡혀 있다며 당원들 강한 비판 제보가 빗발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