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왜곡된 일본식 지명 바로 잡는다
일제강점기 왜곡된 일본식 지명 바로 잡는다
  • 이병식 취재본부장
  • 승인 2020.05.18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식 지명 등 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2022년까지 3만건 조사

충남도가 일제 강점기부터 왜곡해 사용하는 일본식 지명 등을 발굴, 우리 지명으로 복원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도는 18일 도청에서 역사·지리·국어 등 분야별 전문가 및 시군 지명업무 담당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식 지명 등 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일제강점기 시대 만들어진 일본식 지명의 조사정비를 통해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 충남 지명 연구에 있어 전통성과 역사성을 정립하는 데 목적이 있다.

사업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진행되며, 연구용역은 공주대 산학협력단이 맡았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비하·한자 왜곡·단순화·일본식 한자·단순조합 지명 등 도내 3만 212건(고시 1만 2322건, 미고시 1만 7890건)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도는 우선 올해 아산시와 금산·서천군을 중심으로 2억 원을 투입, 6042건의 지명을 조사하여 일본식 지명 등을 발굴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천안·보령·서산·논산시와 청양·홍성군을 중심으로 1만 2086건의 지명을 조사하여 일본식 지명을 파악한다.

이렇게 조사된 지명은 문헌 조사와 전문가 및 주민 의견 청취를 거쳐 지역 전통과 역사성을 반영, 지명위원회를 통해 지명 변경 등을 심의·의결하게 된다.

서운석 도 토지관리과장은 “지명은 지역 간, 주민 간 갈등을 초래할 수 있어 매우 신중히 접근해야 하는 만큼, 시군과 협업이 중요하다”며 “일제 잔재의 산물인 지명을 바로잡아 우리 민족성 회복과 주체성을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