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리조트 무엇이 문제인가?
대천리조트 무엇이 문제인가?
  • 양창용
  • 승인 2020.02.23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시, 보령시의회 각성하라!!

대천리조트 매각이 시작되면서 보령시청을 믿고 구입한 골프회원권 회원들은 강하게 분노했다.

대천리조트가 광산 합리화 조치로 인하여 광해관리공단,강원랜드,보령시 3곳이 투자된 금액이 약 1,200백억 원 정도로 엄청난 공적 자금이 투입되어 지금까지 운영되고 있었지만 초기 투자 비용을 은행권에서 차입한 과도한 부채로 인하여 대전법원에서 회생계획안이 인가 되면서 1순위로 농협에 배당한 나머지 금액 중 골프회원권 구입한 회원들에게는 72% 배당을 하면서 일부 회원은 72% 배당을 받게 되는 쾌거를 이루어 냈다고 문자를 발송 하고 법원에서 처리한 회생계획안에 대하여 근거 없이 폄훼한다면 허유사실 유포 죄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할 것을 경고하면서 대천리조트 회원 연대 와의 분쟁은 끝나는 순간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정학 대천리조트 회원연대 회장

이 소식을 전해들은 동대동 이 모 씨는 우리가 대천리조트 골프회원권을 자력으로 구입 했다면 몰라도 보령시에서 투자하고 정부기관에서 투자한 기관을 믿고 구입하라고 권유한 개쌔기들은 지금은 한 놈도 보이지 않고 이쯤해서 좋은 게 좋은 거라고 더 손해 보지 않고 최선을 다했다고 주장하는 미친 젓까튼 놈들 때문이라도 십 원짜리 한 푼 안 받아도 좋으니 끝까지 대천리조트 회원 연대와 투쟁할 것을 천명하면서 회원들의 민원을 방치하고 1,200백억 원짜리 금싸라기 땅을 헐 값에 넘겨준 광해관리공단,강원랜드,보령시 관련자 젓까튼 놈들은 각성하라면 분통을 터트렸다.

솔직히 김태흠.나소열,김동일 정치인들 피 같은 재산이 투입됐다면 지금처럼 보령시, 보령시의회가 방관만 하고 있지는 않았을 것이라는 것이 골프회원권을 반 강매로 구입한 회원들의 주장하라고 하면서 보령 발전을 위한 다고 명함 들고 행사장을 설치는 정치인들이 과연 대천리조트 골프회원권을 구입했는지 낮낮히 취재해서 보도해 달라고 주문하면서 큰 파장이 예상된다.

이춘우 대천리조트 골프 회원권 구입 회원

대천리조트 회원권을 구입한 한 회원은 작금에 상황에서 왜 회원들이 이시우 전, 시장에게 간절하게 차기 지방선거에서 다시 출마해야 한다고 주장하는지 잘 새겨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대천리조트 골프회원권을 구입한 회원들 주둥이에서는 십쎄끼들 개새끼들 후라들놈들 듣기 좋은 말들이 한 없이 쏟아지고 있어 어린 자식들에게 아주 좋은 본보기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대천리조트 회원 연대와 끝까지 투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추신: 심각한 욕설은 삭제되어야 한다고 제보자들에게 공지했지만 솔직한 심정을 전달 못하는 언론사가 보령시에 무슨 필요가 있느냐면서 시민들의 솔직한 울분의 여론을 욕설로 듣지 말고 있는 그대로 전달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