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김태흠국회의원 보령,서천 자존심 세웠다.
역시 김태흠국회의원 보령,서천 자존심 세웠다.
  • 양창용
  • 승인 2019.12.26 09: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유있는 모습과 조목조목 설명하는 모습에서 그동안 김태흠 골목대장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집에 가셔야 할 분들이 정치를 흐리고 있다고 선방을 날리는 김태흠국희의원은 보령, 서천 지역구 자존심을 확실하게 세웠다는 평가다.

그동안 대한민국에서 인프라 망이 가장 개판으로 낙후된 보령, 서천이 어디에 있는지도 잘 모르는 국민들에게 보령을 알리는 동시에 김태흠 국회의원이 3선 국회의원에 당선만 되면 국회 상임위원장직으로 바로 직행할 수 있다는 것을 알리는 필리버스터 토론회였다는 것이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단상에 앉자마자 문희상 의장을 따끔하게 일침을 놓고 박지원, 손학규 대 선배들에게도 할 말을 하는 김태흠 국회의원 모습에서 그동안 골목대장이라는 수식어는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었다.

필리버스터에선 마지막 토론자로 나선 김태흠 의원이 5시간53분간 토론해 최장 시간 토론을 기록했다고 한다.

당신누구야!
접니다 의원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령,서천 2019-12-26 14:38:32
가자!!! 달리자!!!
김태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