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해경, 태풍‘다나스’대비 비상 대응체계 구축
보령해경, 태풍‘다나스’대비 비상 대응체계 구축
  • 문상준 취재본부장
  • 승인 2019.07.1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저한 사전대비로 태풍 피해 최소화에 총력

보령해양경찰서(서장 이천식)는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서해안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9일 태풍 내습에 따른 안전관리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비상대응 체제에 돌입한다.

보령해경에 따르면, 이번 태풍이 국지성 호우를 동반한 강한 비바람을 몰고 와 관내 직·간접적인 영향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돼 부두 선박과 항포구 순찰을 강화해 사고 예방과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태풍 관련 기상특보 발효 시 ‘지역구조본부’를 가동시키고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해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한다.

또한, 경비함정을 대상으로 장비 가동상태와 전용부두 시설물 안전 상태, 함정 대피지 적정성 등을 점검했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이번 태풍에 대비해 철저한 대비로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비상 상황시 신속한 구조 태세를 유지하고 해양사고 대비·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