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경찰, 단속 강화에도 여전히 음주운전 계속
충남경찰, 단속 강화에도 여전히 음주운전 계속
  • 양창용
  • 승인 2019.07.04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4日, 충남지역 동시 음주단속 실시

충남지방경찰청(청장 박재진)은, 지난달 6월 25일부터 음주운전 단속기준 및 처벌이 강화된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된 이후 현재까지 음주운전으로 총61명(일평균 8건)을 적발되었다. 음주로 인한 교통사고는 18건 발생하였으며, 시간대별로는 20시~02시에 24건으로 가장 많았고, 출근시간대인 05시~08시에도 7건, 측정거부도 4건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개정법 시행 전인 올해 1월~5월 일평균 음주운전 적발 건수 10건과 비교하면 20%가 감소하였지만, 언론보도 등 대대적인 홍보 및 단속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음주운전은 이뤄지고 있어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사전에 음주교통사고를 예방하고자 4일에는 15개 충남지역 경찰관서에서 동시에 음주단속을 실시하기로 하였다.

강화된 개정 도로교통법 음주운전 단속기준은 면허정지가 혈중알코올 농도 0.05%에서 0.03%로, 면허취소는 0.1%에서 0.08%로 상향 되었으며, 처발상한도 ‘징역 3년, 벌금 1,000만원’에서 ‘징역5년, 벌금 2,000만원’으로 높아졌다.

경찰은 “단속기준과 처벌이 강화된 만큼 술을 마신 뒤에는 절대로 운전대를 잡는 일이 없기를 당부하였으며, 특히 전날 과음을 했다면 다음날에도 직접 운전대를 잡는 일 없이 대중교통 이용을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