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출신 성매매업주에 단속정보 흘린 경관 2명 구속영장
경찰 출신 성매매업주에 단속정보 흘린 경관 2명 구속영장
  • 박자수기자
  • 승인 2019.05.22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 News1 박지수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검찰이 경찰 출신 성매매업소 업주에게 단속정보를 미리 흘리고 뒷돈을 받은 현직 경찰관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검사 예세민)는 경찰관 A씨와 B씨 2명에게 뇌물수수와 범인은닉도피,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적용해 2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전 열린다. B씨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영장심사 연기 요청을 해 심사가 연기될 예정이다.

이들은 서울 강남과 목동 일대에서 성매매업소를 운영하던 박모 전 경위(구속)에게 단속 정보를 미리 알려주는 대가로 수 천만원을 받고 단속을 피하도록 도운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지난 15일 서울지방경찰청 풍속수사계와 수서경찰서를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와 성매매업소 단속 관련 자료를 확보, 최근 이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룸살롱 황제' 이경백씨에게 수사상황을 알려주고 뇌물을 받은 혐의로 박 전 경위를 구속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박 전 경위를 포함한 성매매업소 업주들을 비호해 준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2013년 영장심사에 나타나지 않은 채 도피한 박 전 경위가 도피기간에 성매매업소를 운영할 수 있었던 점으로 미뤄 내부 조력자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여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