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의원 성명서
김태흠 의원 성명서
  • 양창용
  • 승인 2019.05.1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시민 이사장은 경망한 언행으로 이념 분열, 지역 갈등을 부추기는 것을 중단하라’
김태흠국회의원
김태흠국회의원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지난 12일 황교안 대표가 광주에 오는 것은 “얻어맞으려고 오는 것”이니 “절대 눈을 마주치지 말고, 말도 붙이지 말고, 악수도 하지 말라”고 했다고 한다.

유 이사장의 경망(輕妄)한 언행이 새삼스러울 것은 없지만 세월이 가고 본인의 위상이 차기 주자 반열에 이름이 오르내려도 변하지 않고 있다.

더구나 그는 노무현재단 이사장이란 공식 직함을 갖고 있고 집권세력의 나팔수를 자처하는 유튜브 방송 진행자이다. 그런 그가 5.18을 이용해 이념 갈등을 부추기고 영호남 지역갈등을 부추기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한편으로는 좌파 지도자로 거론되는 유시민의 그릇 크기를 최근 방송에서 그가 참을 수 없는 가벼움을 보이며 한 발언과 이번 발언으로 국민들이 확실히 알 수 있어 다행이기는 하다.

유 이사장은 오만과 경거망동을 버리고 사회 지도층이 국민 통합을 위해 어떤 언행을 해야 하는지 숙고하길 바란다.

2019년 5월 14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