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천항 수산시장‘갑질 논란’공동 사과문
대천항 수산시장‘갑질 논란’공동 사과문
  • 양창용
  • 승인 2019.04.30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먼저 지난 28일부터 방송 등 언론을 통해 제기된‘갑질 논란’과‘취업 방해’의 내용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대천항 수산시장 상인들을 대표해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아울러, 해당 사건으로 정신적, 물질적 아픔을 겪은 피해자분께도 진심어린 사죄를 올리겠습니다.

우리 대천항 수산시장 상인회원들은 서해안 최고의 관광지로 자리매김한 상황에서 이러한 사태는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 상인회에서는 이번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피해자가 재취업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해결방안을 모색해 나가겠으며, 피해자분께서 입은 정신적, 물질적 피해가 조금이라도 치유될 수 있도록 진심어린 사과를 드리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 저희 수산시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는 법에 따라 「근로기준법」을 준수하고 법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겠으며, 취업방해 등 불공정한 고용행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상인회 스스로 반성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이번일로 피해를 입은 피해자분과 대천항을 애용해 주신 국민 여러분들께 진심어린 사과를 드리며, 앞으로 자정 노력을 통해 친절하고 쾌적한 대천항 수산시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대천항 수산시장 관리위원회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