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소방서, 건축공사장 용접 작업 중 화재 주의 당부
보령소방서, 건축공사장 용접 작업 중 화재 주의 당부
  • 이병식 취재본부장
  • 승인 2019.04.12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령소방서(서장 김근제)가 공사장 용접·용단 작업 중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빈번히 발생함에 따라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건축현장 용접 과정에서 불티로 인해 발생한 화재는 1천800여 건으로 1년 평균 364건이었고, 이로 인해 20명이 숨지고 268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용접 작업 중 주변에 쌓여있는 물건 등 가연물에 조그만 불티가 튀어도 쉽게 화재로 확대되기 때문에 작업을 하는 경우 주변 10m 이내에는 가연물을 제거해야 한다. 특히, 작업자로부터 5m 이내 소화기를 비치해야 하는 등 화재예방을 위한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최근 빈번해진 공사장 화재로 공사현장 내 안전불감증이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며, “공사현장 관계자는 공사장 내 화재예방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