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한 저축 바보 저축
현명한 저축 바보 저축
  • 양창용
  • 승인 2019.03.1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0년 노무현 대통령과 소통하며 좋은 사회 를 꿈꾸고
그분이 뿌리 깊은 청년이라 말했던 사람. 경제를 공부하고
사건이 담고 있는 숨은 경제적 파장을 생각하는 대천신협 과장 박종훈입니다.
대천신협 과장 박종훈
대천신협 과장 박종훈

필자가 고등학교시절 보령에 **상호신용금고라는 금융기관이 있었다. 그때 어렴풋한 기억에 금리가 10%이상 됐던 걸로 기억이 난다.
그 시절 1억만 있으면 예탁해놓고 이자로 어느 정도 생활은 할 수 있겠단 생각을 했던 기억이 있다.

그 강열한 기억은 사회 초년병에 이르렀을 때 왜곡된 형태로 사회를 보게 하는 부작용으로 작용했다. 사회 초년병일 때 대략 6% 수준의 금리로 떨어진 기억이 난다. 이때 기존 10%대의 금리가 필자에겐 마음의 기준금리가 되어 6%의 금리는 낮아도 너무 낮은 수준의 금리로 인식되는 동시에 금리는 더 올라야 된다는 현실성 없는 생각에 사로잡혀 있었다.
금리의 향방을 잘 예측했다면 지금과 너무도 다른 삶을 살고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

위 표는 2002~현재까지 한국국채10년물의 금리 변동을 나타낸 표다.
표는 단기적인 등락폭은 있지만, 장기적인 추세선은 우하향을 말하고 있다.

최근 미국 금리 인상의 여파로 1% 중반대의 금리가 2% 중 후반까지 오른 후 다시 하락 중이다.  참고로 필자는 단기 전망으로 2020년 후반까지는 한국의 금리가 오르고 그 후로 장기적인 하락을 예측했는데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하락 시점이 더 빠를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든다.

하여간 장기적인 금리 추세는 우하향을 예측했고, 단기적인 관점이 아니라 장기적인 관점에서 우리의 자산을 잘 지킬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고정금리 장기상품이 좋은 대안이라는 것이다.

만약, 2.5% 고정금리 상품을 지금 가입한다 가정하자. 그런데 10년 후 금리가 1%로 하락했다. 그러면 1%의 금리 시대에서 2.5%의 금리를 받는 것이다. 남들보다 2.5배 높은 금리를 수령하게 되니 엄청난 수익이다.

​우린 1990년대 2000년대 연금상품은 7%의 금리를 제시했다. 이때 시중 금리 대비 큰 메리트가 없었지만, 연금 하나는 있어야지라는 마음에 많은 분들이 가입했고, 지금은 자신의 투자 중 가장 옳은 선택임을 자랑스럽게 말한다.

필자가 얘기하고픈 요점은 지금도 이러한 전략은 유효하고 앞으로 단기적인 금리 인상은 가능할지 모르지만 장기적인 금리 전망은 하락이 우세하며 고정금리 장기상품이 현명한 투자가 될 수 있음을 말하는 바이다.

2000년 노무현 대통령과 소통하며 좋은 사회를 꿈꾸고 그분이 뿌리 깊은 청년이라 말했던 사람. 경제를 공부하고 사건이 담고 있는 숨은 경제적 파장을 생각하는 대천신협 과장 박종훈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