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산하기관 가맹단체 국장들 알아서들 방 빼지……??
보령시 산하기관 가맹단체 국장들 알아서들 방 빼지……??
  • 양창용
  • 승인 2019.01.13 20: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기 끝나면 함께 그만두어야 한다는 여론 지배적


사무국장 재직은 임기하고는 아무런 연관성이 없다??

김동일 보령시장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반년이 흐른 지금, 보령시 시 산하 사회, 단체, 가맹, 기관들의 사무국장들의 거취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으나 현재 그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사람들이 물러날 기미가 없자 여기저기서 불만과 함께 비난의 목소리가 거세게 나타나고 있다.

보령시 예산으로 운영되는 각 단체에 임명된 사무국장 자리는 공무원처럼 시험 봐서 들어오는 자리도 아니고 시장이 선거 공신들을 임명하는 자리로 잘 지켜져 왔으나 김동일 시장 당선 후 부터는 그 규칙이 깨지면서 자신들의 먹고사는 자리로 탈바꿈해서 정치인들과 시민들에게 아주 곱지 않은 눈총을 받고 있어 빠른 시일 안에 사직서를 김동일 시장에게 제출해서 재신임을 받던가? 사퇴를 하던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는 여론이 폭발하고 있어 초미의 관심 사안으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그동안 보령시체육회 사무국장, 민원상담관 두 명 빼고는 나머지 가맹단체 사무국장들은 왜 버티기로 일관하는지 모르겠다며 하루빨리 거취를 결정해야 하며 이런 문제점을 만든 장본인은 김동일 시장의 책임이 가장 크며 임명권자가 임명할 수 있는 자리를 김시장 최측근들이 임명을 못 받고 주위를 뱅뱅 도는 이유 또한 김동일시장의 우유부단함과 사무국장들 눈치 보기로 인해서 발생한 것으로 최측근들은 주장했다.

새로운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우리 속담이 있다.

그런데 어쩌자고 주구장창 자리를 지키고 물러날 기미조차 없이 버티기로 일관해 김동일 시장과 최측근들의 속을 새까맣게 태우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하고 있다.

정권이 바뀌면 자리를 지키던 각 가맹, 사회단체 국장들은 당연히 스스로 알아서 물러나고 정권창출을 위해 고생한 최측근들이 그 자리로 가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니냐고 동대동 고모 씨는 두 주먹을 불끈 쥐며 말했다.

굳이 그 자리를 지키고 싶으면 보령시 민원보좌관처럼 사표를 쓰고 재신임을 받던지 해야지 나 아니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몇 몇 국장들의 경우 10년 가까이 자리를 잘~~ 지키고 있어 김동일 시장과 최측근들의 머릿속은 더욱 더 복잡해지고 있다.

보령시 산하 사회, 가맹단체 사무국장들의 경우 보령시장이 보은 인사 차원에서 임명하는 자리이고 당선된 시장의 임기가 끝나면 임명된 국장들은 임기가 얼마 남아있던 사표를 쓰고 나오는 것이 당연한 것 이 아니냐는 여론이 지배 적이다.

갈머리에 사는 김 모 씨는 정권이 바뀌면 당연히 전임 정권시장이 임명한 자리는 사표를 내는

이 당연한 것 아니냐며 나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그 자리에 뭉개고 안아있으면 그 어느 누가 현 시장을 위해서 열심히 하겠는지 물어보고 싶다고 말한다.

한편 박근혜 정부와 문제인 정부를 봐도 정권이 바뀌면 연봉이 억대가 넘고 판공비 또한 억대가 넘어도 새로운 정권을 위해서 다들 본인들이 알아서 다들 그만 두는데 보령시에 사무국장들 연봉은 얼마나 되기에 끝까지 버티고 안 나가 김동일 시장과 최측근들 속을 새까맣게 태우는지 정말 알 수 없다는 비판들이 끊이지 않고 메아리치고 있다.

특정 모 단체를 지칭하기는 어렵지만 시 예산이 투입되는 자리인 만큼 시장에게 신임을 묻던가? 자진해서 사표를 내고 더 이상 부담을 주지 않는 문화도 빨리 정착되기를 바라며 시대 변화에 맞는 보령시로 변하기를 희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보령2 2019-01-14 18:01:06
보령머드축제를 반석위에 올려놓은 분들이 보령머드엑스포 준비를 진행해야 맞습니다.

문제는 다른 곳에 있는 것 아닌가요?

신보령 2019-01-14 10:52:13
보령머드축제도 항상 거기서 거기라며 시민들에게 외면 받아가고 있는데 여기도 물갈이 필요하지 않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