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 탈퇴 입장문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 탈퇴 입장문
  • 양창용
  • 승인 2018.07.1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의 진보-개혁 26개의 시민단체 대표들은 오늘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대표자회의’)를 탈퇴한다.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는 충남지역 각계 시민, 사회단체들이 참여하여 주민자치, 지방분권 실현을 표방하며, 지난 2014년 충남도가 적극 개입하여 출범하였다. 이처럼 ‘대표자회의’는 진보ㆍ개혁 시민단체와 보수 단체들이 함께 했다는 측면을 부각하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를 비롯 충남도에 의해 새로운 민간 협의체의 사례로 이용되어왔다.

그러나 대표자회의는 창립한지 4년이 지난 지금 본래의 취지는 사라지고 일부 대표들의 또 하나의 감투를 위한 단체로 전락하고 말았다. 임원 구성이나 운영에서도 일부 관변보수단체들이 중심이 되었다.

또한 결정 방식과 사업 내용에서도 기능과 역할을 상실한 상태다. 주요 결정 구조가 공동대표자회의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2018년에는 아직 총회도 열리지 못하는 등 정상적 조직 운영이라고 말할 수 없다.

활동 내용에서도 지역의 변화를 위한 공동 사업 보다는 보조금 사업과 간담회 중심으로 진행하는 등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대표자회의는 일부 단체 대표들의 조직으로 축소되었고 많은 단체들은 자신들이 회원 단체인지 조차도 알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민주노총세종충남본부는 가입한 적이 없고, 한 번도 회의연락을 받지 못했음에도 회원명단에 포함되어 있기까지 했다.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는 이미 조직으로서의 정체성과 명분을 상실했으며, 조직을 유지해야 할 이유가 없다. 오늘 탈퇴하는 26개 단체 대표들은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가 더 이상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대표를 자임하면서 대외적으로 활동하는 것을 반대하며 해산 할 것을 요구한다.

더불어 충남사회단체대표자회의 사무국을 맡고 있는 ‘충남발전협의회’의 사무공간이 충남도의회동 내에 배치된 것은 전임 6기 충남도의 특혜와 변칙에 의한 것임은 불문가지의 사실이다. 더욱이 수억 대 공금횡령 사건까지 드러난 ‘충남발전협의회’에 특혜를 부여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처사임에 분명하므로 즉각적인 조치가 따라할 것이다.

2018. 7. 9.

충남사회경제네트워크, 충남교육연구소, 충남농업포럼, 전국농민회충남도연맹,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태안참여자치시민연대, 천안KYC, 예산참여자치시민연대, 풀뿌리희망재단, 금산참여연대, 서산풀뿌리시민연대, 서천민주단체연대, 홍성YMCA, 천안아산경실련, 충남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보령참여자치시민연대, 복지세상을열어가는시민모임, 아산YMCA, 아산시민연대, 풀뿌리자치연구소 이음, 천안여성회, 한빛회, 충남친환경농업인연합회, 충남환경운동연합, 당진환경운동연합, 민주노총세종충남지역본부 대표자 일동 (26개 단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