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의원 성명서
김태흠 의원 성명서
  • 양창용
  • 승인 2018.07.0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기무사 와해’ 공작을 당장 중단하라
김태흠국회의원
김태흠국회의원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일부 의원이 지난해 3월 기무사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앞두고 촛불집회 탄압을 위해 계엄과 위수령을 검토하고 친위쿠데타를 계획한 것처럼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

거짓선동을 통해 기무사를 와해하려고 여당 대표가 앞장서고 있는 꼴이다.

당시 기무사가 작성한 문건은 촛불시위 참가자들이 ‘탄핵 기각은 혁명’,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탄핵 인용은 내란’이라 주장하며 극렬하게 대립하는 상황에서 탄핵결정 후 화염병 투척, 경찰청 방화, 무기 탈취 등 심각한 치안불안 상황으로 전개될 경우를 가정해 군 차원의 대비가 필요하다는 인식 하에 다각적으로 검토한 것에 불과하다.

즉 촛불집회 및 태극기집회 양 진영의 소요와 과격 행동에 대비한 것임에도 촛불집회만 탄압하기 위한 것처럼 호도하며 국민들을 선동했다.

군대는 그야말로 비상사태를 대비한 조직이다.

비상사태 시 국가 안위를 위해 군사 정보를 수집하고 군사 보안을 책임지는 기무사가 최악의 상황을 상정해 대비하지 않는 것은 직무 유기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안위, 국가 안보를 위해 극한 상황을 상정한 대책을 전혀 세우고 있지 않다는 말인가?

이는 민주당 좌파정부가 ‘기무사 해체’ 하려는 의도이거나 국정원 장악, 검찰과 법원 장악에 이어 군마저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뜯어 고치고 자신들의 코드에 맞는 인사들로 채우려는 의도이다.

좌파정부가 대북 무장해제에 앞장서고 군마저 무력화 시키면서 군대를 두는 게 무슨 의미가 있다는 말인가?

좌파정부 본색을 사회, 경제 각 분야에서 맘껏 드러낸 것도 모자라 군을 대상으로 드러내고 장난치려는 망동을 당장 중단하기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