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국회의원 최고위원 사퇴서
김태흠 국회의원 최고위원 사퇴서
  • 양창용
  • 승인 2018.06.14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당원 동지여러분!

저 김태흠은 오늘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직을 사퇴하고자 합니다.

우리 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들로부터 철저히 외면 받았습니다.

대선 참패에도 변화하지 못해 국민들의 마음을 얻는데 또 실패했습니다.

지난 대선참패 후 우리 자유한국당은 처절한 과거 반성으로 시작하여 낡고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 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습니다.

또한 범 보수우파를 새로운 보수 가치의 기치아래 통합하고, 정책을 제시하고, 당의 문호를 개방하는 등 혁신을 했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홍준표 대표는 측근 챙기기, 비민주적이고 독선적인 당 운영, 부적절한 언행으로 일관하며 보수우파의 품격마저 땅에 떨어뜨렸습니다.

저는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간 이러한 홍준표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습니다. 수시로 무기력함을 느꼈습니다.

결과적으로 오늘 당이 이러한 결과를 맞이하게 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합니다.

그래서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직을 사퇴합니다.

국회의원 등 당을 대표하는 구성원들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비가 새는 집에서 본인의 안위만 생각하며 이리저리 피해 다니는 무책임하고 비겁한 행동을 하지 않았는지 되돌아 봐야 합니다.

이제 자유한국당이라는 낡고 무너진 집을 과감히 부수고 새롭고 튼튼한 집을 지어야 할 때입니다. 이를 통해 국민의 믿음과 신뢰를 회복해야 합니다.

저도 당이 거듭나는데 작은 밀알이 되겠습니다.

지난 1년간 최고위원으로서 당의 발전에 기여하지 못한 점 국민과 당원여러분께 거듭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2018년 6월 14일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김태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