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드립니다.
사과드립니다.
  • 양창용
  • 승인 2018.05.2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추행,강제추행 파면"

보령시장신문는 10일치 메인화면 기사(성추행의 진실은?)를 통해서 제보자의 제보내용을 모자이크 처리하여 기사화했습니다.

제보자의 원본내용이 기사로 나갈 수 경우 피해자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 모자이크처리를 했습니다. 또한 법률가의 자문에 따라 각종 정보공개청구와 피해자 주변, 가해자주변 인물을 다각도로 현재까지 조용히 각 기자들이 취재하고 있습니다.

서천에서 일어난 여학생 성추행 사건은 서천 언론사에 공동취재를 요청한 상태입니다.

중간 취재 내용을 검토한 결과는 아직도 각 학교에 근무하고 계신 힘없고 빽없는 기간제교사,승진을 앞둔 교사들이 각종 성희롱, 성추행, 강제추행에 노출되어있다는 결과물이 도출되었습니다.

보령시교육청, 충남도교육청 관계자들은 종합적인 답변은 원론적이고 형식적인 답변뿐이었습니다.

재직 시 사건 처분 내용, 처분 내역 정보공개청구하면

-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9조(비공개 대상 정보)에 의거 개인에 관한 사항으로서 비공개 사항임을 알려드립니다.

이런 개 같은 물 타기 답변으로 피해자를 두 번죽이는 결과물이 나오고 있으며 자신의 성적 욕구를 채우기 위해한 가해자를 보호하고 있다는 비난을 사고 있으며 일단 일이 벌어진 이상 피해자 구제보다는 오죽 나돌렸으면 교감, 교장선생님이 사모님과 각방쓰고 있는 마당에 그 것도 한순간에 홀딱 넘어갔겠느냐는 이상한 논리로 피해자를 두 번 죽이는 짓거리를 아직도 자행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주위에는 남의 가정을 파괴하고 잘 먹고 잘살고 있다는 가정 파괴범들이 다양하게 있다고 합니다.

시간이 지나고 나이를 쳐먹으면 반드시 지난 날의 잘못에 피눈물을 흘릴 것은 자명한 사실이라는 것이 성인들의 말씀입니다.

아무리 쳐먹고 싶어도 쳐 먹어서는 안 되는 것이 있으며, 아무리 갖고 싶어도 가져서는 안 되는 것이 반드시 존재합니다.

자신의 성욕을 채우기 위해서 불철주야 개 고생하는 사람들은 반드시 본인,가족또한 개가 된다는 성인들의 말씀을 꼭 기억하고 한번 왔다가 가는 세상 즐겁고 아름답게 곱개 살다가기를 기원했습니다.

도교육청에 정보공개청구를 했으며 기자들이 각종 자료를 가지고 취재하고 있습니다.
도교육청에 정보공개청구를 했으며 기자들이 각종 자료를 가지고 취재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