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치료제는 개발되었다...그러나 ...
암 치료제는 개발되었다...그러나 ...
  • 김현근
  • 승인 2013.12.0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치료제는 개발되었다.  
2013/11/27 14:25 수정 삭제
 
 
버진스키의 항네오플라스톤 암 치료제 (Antineoplaston Therapy)

세계 최고 암 치료율 의사를 괴롭힌 미국 FDA와 의사회 마피아와 같은 암 산업의 실체를 고발한 다큐멘터리 영화가 2010년에 상영돼 커다란 충격을 주었다. 지금도 유튜브에서 볼 수 있는 ‘Dr. Burzynski Movie’의 주인공은 폴란드계 미국인 의사인 버진스키 박사다.

그는 1970년 초 정상인의 오줌에 있는 펩타이드란 성분이 암 환자의 오줌에는 없다는 사실을 발견한다. 이어서 펩타이드가 이질적인 세포 증식 현상을 억제하는 유전자 프 로그램의 스위치 역할을 한다는 것을 알아낸다. 그리고 버진스키는 아미노산과 펩타이드로 구성된 완전 자연물질인 포뮬라를 개발하는 데 성공한다.

그후 버진스키는 암 환자에게 포뮬라를 복용시키는 실험을 해 보는데, 그 수치가 정상인처럼 높아지면 놀랍게도 암 세포도 잡히는 것이었다. 버진스키는 계속 포뮬라를 개선해 나가면서 거의 모든 종류의 암 환자들을 부작용 없이 치료하는 개가를 올린다. 심지어 치료 불가능으로 인식되는 소아 뇌종양까지도 치료한다.

1990년 버진스키는 암 치료에 성공했다고 발표한다.
그가 개발한 요법은 생존율이 서양의학의 3대 요법인 수술·화학 항암제·방사선보다 30~300배 이상 높고, 치료받은 환자들의 5년 이상 생존율은 거의 100퍼센트에 육박했다.

가장 큰 장점은 부작용이 없다는 사실이다. 90년대에 버진스키에게 치료를 받은 사람들 중에 현재까지 건강하게 생존한 사람들이 셀 수가 없다고 한다.

아직도 버진스키 의사보다 생존율이 높은 치유법은 나오지 않았다.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버진스키는 의학계에서는 물론 세계적으로 영웅 대접을 받고, 노벨상을 탈 만하다. 그런데 텍사스의사회와 FDA가 잇따라 소송을 걸어 그를 괴롭히기 시작한다.

죄목은 FDA의 사전 승인없이 치료를 했다는 것과 다른 주(州)의 환자에게 약품을 판매했다는 것이다.
14 년간의 기나긴 투쟁 끝에 버진스키는 무죄 판결을 받는다. 그러나 그게 끝이 아니었다.

텍사스 의사회와 FDA를 뒤에서 조종하던 제약회사는 마지막으로 버진스키 밑에 있던 여자 박사를 매수한다. 그녀로 하여금 버진스키가 특허를 낸 포뮬라를 훔쳐내게 한다. 그들의 음모 또한 결국 덜미를 잡히지만, 오랜 세월 버진스키의 인생은 지옥처럼 되고 말았다.
 
맹독물에 ‘항암제’ 딱지 붙여 돈 버는 세상

버진스키의 다큐는 서양의학이 추구하는 암 산업의 관심은 암의 치료가 아니라 돈이라는 사실을 일깨워 준다. 현재 미국 포츈지의 500대 기업에 오른 회사의 평균 수익률이 6퍼센트인 반면, 제약·의료산업은 20퍼센트라는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 생존율도 높지않고 부작용이 더 많은 처치법으로 허가를 받은 사람 들은 어떻게든 비용을 많이 들이지 않는 치유법을 사회에서 도태시키려고 한다.

버진스키 재판 과정에서도 그러한 사실이 드러났는데, 제약회사는 로비를 통해 미국 식약청이 그의 치유 방법을 무시하고 대중에게 알리지 못하게 했다. 또한 로비를 통해 정부의 지원금이 단 한 푼도 버진스키에게 돌아갈 수 없게끔 했다. 역사상 가장 높은 암 생존율을 자랑하는 의사한테 참으로 이해할 수없는 짓을 한 것이다.

서양의학의 암 처치를 비판해 온 일본 게이오대학의 암 전문 의사인 곤도 마코토 교수도 암 산업의 존재에 대해 폭로한 바 있다. 그는 제약회사·양방 병원·양의사 등을 ‘암 마피아’라고 표현하며, 그 사령부가 바로 정부라고 했다. 일본에서 화학 항암제의 가격은 0.1cc에 7만 엔(100만 원)이라고 하니, 1cc에 70만 엔(1천만 원), 10cc면 700만 엔(1억 원)이다.

암 환자 한 사람의 치료비는 연평균 350만 엔(5천만 원)으로 3년 치료를 받으면 1천만 엔(1억5천만 원)에 이른다. 맹독물에 ‘항암제’라는 라벨을 붙여 다이아몬드로 만드는 셈이니 현대판 연금술이라고 할 만하다. 그러니 제약회사들은 계속 새로운 화학 항암제를 허가받기 위해 관료 또는 정치가들과 손을 잡는다고 한다. 
 
* 이글은 <월간 전통의학 비방> 2012년 4월호에 실린 임교환 약학박사의 글을 옮긴 것입니다.
 
 
김현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